[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갤러리오] 이인숙개인전

작성자 갤러리오 등록일 2017-01-06 16:39:23 조회 269

 

안녕하세요

가로수길 갤러리오입니다.

벌써 2016년이 다가고, 2017년을 맞을 준비를 하네요

2016년 마무리는 잘하고계시는지요! 2017년 새해 첫번째 전시를 소개하려고합니다:)

 

그림그대로 전시는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부터 12월 31일 토요일까지 전시예정이었으나,

2017년 1월 5일까지 전시 기간을 연장하게되어

 

새로운전시는 2017년 1월 6일에 시작됩니다^^

 

< 갤러리오 전시일정 >
+전시명  Making it !
+전시일정  2017. 01. 06(금) – 2017.02. 01(수)

+초대일시 2017. 01. 06(금) 6:00PM

+참여작가  이인숙

+전시장소 갤러리오




갤러리오에서는 2017년의 첫번째 전시로 이인숙 작가님의 개인전을 전시한다.

2016년 2월 전시에 이어, 2017년 1월에도 갤러리오에서 이인숙 작가님의 전시가 열린다.


작가님의 작업은 동시대의 사회적 인간의 감성에 기반한다.

이는 새로운 삶의 방식, 즉 감성을 자극하는 보다 섬세하고 감각적인 공감과 시간적, 공간적 화합을 만들어 내기 위함이다.

 

 

이번 Making it ! 전시는 생활과 예술에 있어, 감성과 감각의 통섭적 접근을 시도하였다,

이를 표현하는 예술의 영역 안에서 도자공예의 역할은 생활 공예로서의 미적 가치창조에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하여 작업은 표현성, 개념성을 쓰임과 융합하는 형식을 취했다.

확장된 쓰임의 원리로 소통되는 작품은 단지 소통적 차원의 도구로서만이 아닌 인간의 의식과 행동에 미적 경험으로서의 개입을 의미한다.

미적 경험은 생활 안에서 직접적 체험을 전제로 하고 일상적 경험에서 발생하는 것보다 더 많은 심리적 요소들을 포함한다.

따라서 생활 미학으로서의 도자공예는 삶의 체험과 표현, 해석에 충실하고자 했다.

이러한 관점은 생활예술, 생활미술로서의 도자공예의 사회적 역할로 볼 수 있다.

 

 

갤러리오에서는 이번 Making it !전시를 통해

이인숙작가님의 생활예술, 생활미술의 작품들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컵/ 10.2x7x7cm

함/ 18x15x15cm

 

  

< 갤러리오 전시일정 >


+전시명  Making it !
+전시일정  2017. 01. 06(금) – 2017.02. 01(수)

+초대일시 2017. 01. 06(금) 6:00PM

+참여작가  이인숙

+전시장소 갤러리오

 

 

 

 

< 갤러리오 운영시간 >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108, 108호

 

운영시간 10am-7pm (화 - 금) / 11am-5pm (토) / 일,월 휴관

 

문의 T.02-549-2891 // www.gallery-o.co.kr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