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이희용 초대展] - 장은선갤러리

작성자 장은선갤러리 등록일 2017-03-07 14:41:59 조회 693



   


           
                                              정물, 91x91cm, 종이에 연필, 2016




서양화가 이희용 선생은 도자기를 소재로 극사실기법의 회화작업을 한다. 
연필과 지우개. 두 가지의 기초 그림재료를 활용하여 작업을 하는 작가는 가장 기본적인 
미술재료의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정밀한 그림을 통해 보여준다. 



            
                                                       정물, 84x60cm, 종이에 연필, 2016




뽀얗게 세월의 흐름을 품은 도자기 한 점과 새까만 바탕으로 구성된 작가의 그림은 ‘정물’ 
시리즈로 명명되어 고요하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정물, 60x37cm, 종이에 연필, 2016


            
                                               정물, 84x60cm, 종이에 연필, 2016




적막한 까만 우주에 홀로 밝게 빛나는 행성 같은 작가의 ‘정물’ 작업들은 한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작가가 쏟는 인고의 시간과 예술 작품의 본질, 아름다움의 대상 등 다양한 
생각과 질문을 하게 만든다. 




            
                                               정물, 91x91cm, 종이에 연필, 2016





이희용 작품의 분위기는 정물화로 유명한 17세기 네덜란드 출신 화가 빌렘 칼프의 작품을 
연상시킨다. 캔버스 중앙에 과일, 은식기, 도자기 등을 배치하여 유화로 생생하게 묘사하고 
배경을 어둡게 처리함으로써 그림에 등장한 정물에만 시선을 집중시키는 부분과 소재에 
함축된 다양한 의미를 유추하게 만드는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공통점이 있다. ‘정물’ 
시리즈 주인공 도자기들은 주 재료인 연필과 지우개를 닮은 소박한 외양을 하고 있지만 
세월의 깊이감이 주는 묵직한 내공을 종이 위에 도자기로 드러난 흑연들이 나타내고 있다. 




            
                                              정물, 91x182cm, 종이에 연필, 2016




‘어느 순간 사물의 시간이 멈춰지면서 느껴지는 고요함, 그 찰나의 아름다움 또는 영겁의 
시간들에 대한 시선이 느껴진다’며 평론가는 이희용 선생의 작품을 높이 평가한다. 




            
                                               정물, 91x91cm, 종이에 연필, 2016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경칩을 지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3월을 맞이하며 힘찬 
봄기운을 작품에 가득 담아낸 이희용 선생의 신작 15여점을 장은선갤러리에서 준비했다.  




           
                                               정물, 84x60cm, 종이에 연필, 2015




이희용 선생은 강원대학교 미술교육과 및 동 대학원 졸업. 6회의 개인전과 2016년 춘천
문예회관 ‘춘천미술 더 클래식’을 비롯하여 다양한 단체전 및 아트페어에 참가를 하며 
꾸준한 작가 활동을 하고 있다.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모전/구인구직

다아트 게시판

더보기
  1. [알 림]
    STUDIO M17 6th Re…
  2. [알 림]
    [베니스비엔날레/한국…
  3. [알 림]
    [베니스 비엔날레] 자…
  4. [전시 취재 요청]
    '완벽한 응용 '2017년…
  5. [전시 취재 요청]
    [산수문화]문영민 개…
  6.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아트선재센터] 아티…
  7. [알 림]
    [일본 모리미술관] S…
  8.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기획전…
  9. [기타 행사 보도 요청]
    [경기문화재단] 201…
  10.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아트선재센터] 꿈다…
  11. [전시 취재 요청]
    [세움아트스페이스]…
  1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 Ale…
  13. [알 림]
    [싱가폴 STPI] 데이…
  1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라메르] 출판…
  15. [전시 취재 요청]
    [아트리에갤러리] 2…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