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얼리카 연 초대展] - 장은선갤러리

작성자 장은선갤러리 등록일 2017-04-19 11:01:06 조회 144




              

               봄비(Spring Rain),  60X50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7




매릴랜드대학 교수를 역임한 얼리카 연 선생은 추상화 작업을 한다. 각각의 개성적인

구성요소들이 한 캔버스 공간 안에서 만나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가의 회화작품은

강렬하고 세련된 색감과 정적인 직선, 동적인 곡선 등 다양한 추상형상으로 이루어져

있다.




              

 천국에서 온 풍경(Scene From Heaven), 40X40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6



              

          환상 산호도(Atoll), 60x45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6




 ‘자연이 결코 무질서한 혼동이 아니듯이, 작품들 속에 있는 선, 형상, 색깔, 질감, 운율은

하나의 소우주를 이루며 조화로운 공존을 하고 있다’며 작가는 작업내용에 대한 설명을

덧붙인다.




              

    태양을 향한 승천(Ascensions toward the Sun), 60X50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7
 




회화작업의 영감은 작가가 찾아내어 느낀 신비롭고 무한한 에너지를 주는 자연의 풍광이며

이 감상들을 화폭에 옮겨 담으려 노력해왔다. 늘 새롭게 변화하는 자연의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를 고스란히 켄버스 위로 옮긴 작업들은 하늘과 대지의 형언할 수 없는 오로라를

심상적 표현과 회화적 언어로 묘사하고 있다. 미술평론가 신항섭 선생은 ‘탐미적인 시각에

의해 탐색되고 발현하는 추상적인 이미지는, 현상계에 존재하는 미의 실체이자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꽃보다도 더 아름다울 수 있음을 실증한다’며 얼리카 연 선생의 작품 내용을

높이 평가한다.





              

         카론 벽(Charons Wall), 60x45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6




가장 순수한 자연의 감동적인 울림을 묘사하고자 다양한 조형표현을 연구해온 작가는

닥나무의 또 다른 모습인 한지를 바탕으로 주름, 구겨짐 등과 같은 닥지 특성이 잘

드러나는 독특한 질감이 살아있는 작업을 한다. 아크릴물감과 잉크를 사용하는 작가의

업은 두 가지의 성격이 다른 색채재료가 한지에 흡수되며 만들어내는 번짐과 겹침의

미학들이 세련된 색감과 형태로 나타난다.





              

   천국의 작은 섬들(Islets of Paradise), 60X50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7



꿈틀대는 자연의 생명력을 시각적 추상조형언어로 표출한 얼리카 연의 신작 20여점을

장은선갤러리에서 준비했다.




              

세렌게티 이동(Serengeti Migration), 60x45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7



              

       달빛이 장관(Moonlight Glory), 60X45cm, Ink and Acrylic on Korean Paper and Canvas,  2017




얼리카 연 선생은 미국 오클라호마 주립대학 미술학부에서 회화를 전공. 동 대학에서

사회학 박사를 취득한 후 매릴랜드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고 동시에 그림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25년 동안 많은 작업을 해 오고 있다.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모전/구인구직

다아트 게시판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라메르 기획]…
  2.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아트선재센터] 에듀…
  3. [전시 취재 요청]
    [아트선재센터] 조현…
  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강석…
  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오] 김도희개…
  6.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_김은강 ‘…
  7. [전시 취재 요청]
    [아트리에갤러리] 2…
  8. [전시 취재 요청]
    [얼리카 연 초대展]…
  9. [알 림]
    [아트선재센터] 201…
  1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토스트] 201…
  1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설진…
  1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오] 다나 김선…
  13. [전시 취재 요청]
    [아트리에갤러리] 2…
  14. [전시 취재 요청]
    [장상철 초대展] - 장…
  1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정연…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