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아트선재센터] 남화연 개인전 《마음의 흐름》 (2020. 3. 24 - 5. 2)

작성자 아트선재센터 등록일 2020-03-18 18:10:47 조회 439


전시명: 남화연 개인전 《마음의 흐름》

기간: 2020.3.24~2020.5.2

장소: 아트선재센터 2,3층

주최: 아트선재센터

후원: ISU그룹,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트선재센터는 3월 24일부터 5월 2일까지 남화연 개인전 «마음의 흐름»을 개최한다. 남화연은 역사적 시간과 물리적 시간이 만나는 궤도를 그린다. 특히 안무적 방법을 통해 신체 안으로 이 시간이 관통할 때 발생하는 영향에 주목하고 그로 인해 생기는 파동을 가시적 형태로 구현하는 방식을 고민해왔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진행해 온 무용가 최승희(1911-1969)에 대한 연구와 그에 따른 생각의 여정을 바탕으로 한다. 최승희는 일제 식민기에 태어나 열여섯에 일본으로 건너가 현대무용가 이시이 바쿠를 사사하고 이후 다시 한국 전통 무용과 동양 무용을 탐구한 무용가이다. 그의 춤과 행보는 당시 조선과 일본,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구 사이에 선 예술가의 주체성에 대한 고민과 시대적 갈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해방 후 남편인 안막과 함께 월북한 이후로 최승희에 대한 자료는 현재 매우 한정적으로 남아 있을 뿐인데, 남화연의 작업은 이 같은 조각난 기록과 이미지 위에서 하나의 경로를 상상하면서 출발했다.

 

전시는 이 부족한 아카이브를 퍼포먼스 아카이브 일반의 태생적 불완전성과 연결하여 만들었던 작가의 퍼포먼스 <이태리의 정원>(2012)과 개념적으로 연결된다. 당시 작업이 최승희의 개인사와 전형적인 이미지들을 최소화하고 퍼포먼스를 통해 나타났다 사라지는 임시적이며 대안적인 아카이브를 상상했다면, 이번 전시는 그동안 축적된 최승희에 대한 자료를 제시하는 동시에 지난 수 년간 작가가 쌓아온 최승희를 통한 작업 및 그 아카이브를 함께 엮는다. 여기에는 최승희의 각기 다른 안무 작업을 그 기록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식으로 해석한 영상들과 전시 기간동안 2주간 매일 진행되는 퍼포먼스를 포함한다. 자료와 작업이 엮인 이 아카이브는 역사적 사실을 실증적으로 검토하고 작가의 작업 과정을 설명하기보다 실제의 빈 자리에서 우회하고 이탈하며 이미지를 쌓아 나갈 때 발생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경험하는 장소가 된다.

 

전시의 제목인 «마음의 흐름»은 최승희의 동명의 안무 제목에서 가져왔다. 작가는 2014년 이 안무에 대해 남아 있는 사진 두 장과 당시의 공연에 대한 평론가의 짧은 글에 기대어 무용의 동선을 상상한 드로잉과 사운드, 포스터로 구성된 수행적 작업을 만든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 <마음의 흐름>(2020)은 빛과 소리를 포함하는 설치로 규모와 형태를 바꾸어 등장한다. 한편 “두 사람이 그림자 모양으로 서로 어우러지고, 떨어졌다가 다시 어우러지는 그림과 같은 ‘듀엣’”이라는 이 작업에 대한 오래 전 기록은 이 전시를 통한 남화연, 최승희 두 사람의 만남에도 포괄적으로 적용된다. 서로 마주했다가 다시 거리를 두는 이 안무처럼, 모래 위에 그린 원들처럼 전시는 서로 다른 사람, 다른 시간대와 그 역사, 실제와 픽션 사이, 두 층으로 나뉘어진 전시장 사이에서 형태를 드러내고 사라진다.

 

 

작가 소개

남화연(b.1979)은 서울에서 거주하고 활동한다. 최근 덴마크 쿤스트할 오르후스에서의 개인전 «Abdominal Routes»(2019)를 포함하여 개인전 «임진가와»(시청각, 2017), «시간의 기술»(아르코미술관, 2015)을 진행한 바 있다. 남화연은 2019년 제 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대표 작가로 정은영, 제인 진 카이젠과 함께 참여했다. 그룹전 «역사를 몸으로 쓰다»(국립현대미술관, 2017), «유명한 무명»(국제갤러리, 2016), «모든 세계의 미래 All the World’s Future»(베니스비엔날레, 2015), «Nouvelle Vague—Memorial Park»(팔레드도쿄, 2013) 등이 있으며, «궤도 연구»(국립현대미술관, 2018) 등의 퍼포먼스를 제작했다.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모전/구인구직

다아트 게시판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박장배 'Obsessio…
  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도스 2020하반기…
  3. [전시 취재 요청]
    MoPS 삼청별관 《Po…
  4. [전시 취재 요청]
    한미사진미술관 소장품…
  5. [전시 취재 요청]
    2020 하반기 갤러리도…
  6. [전시 취재 요청]
    2020년도 금호창작스튜…
  7. [전시 취재 요청]
    2020하반기 갤러리도스…
  8. [전시 취재 요청]
    2020하반기 공모전 '흐…
  9.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도스 기획 김수진…
  1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도스 기획 강민주…
  1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 맹혜…
  12. [전시 취재 요청]
    [누크갤러리] 강홍구…
  13.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도스 기획 권지…
  14. [전시 취재 요청]
    [금호미술관] 김보희…
  15.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아트선재센터] 웹사…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