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갤러리토스트]2018.11.17.토 - 12.05.수<미세한 떨림 _ 백수정 개인展>

작성자 갤러리토스트 등록일 2018-11-13 13:50:19 조회 4282


갤러리토스트 보도자료: 2018-11-09



갤러리토스트 서울시 서초구 방배로42 46, 3TEL 02-532-6460



--------------------------------------------------------------------------



미세한 떨림



* 전시제목:  미세한 떨림



*
전시장소:  갤러리토스트



*
참여작가:  백수정



*
전시구성:  회화



*
전시기간:  20181117() ~ 12
05 ()



* 초대일시:  20181117 () 4pm



* 갤러리토스트 02-532-6460
/
이메일 gallerytoast@naver.com



* 기사자료: 고해상도 이미지와 본 보도자료는 웹 하드에서
다운로드 하여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



www.webhard.co.kr  ID: gallerytoast  PW: 1234
 
guest
폴더 / 백수정 개인/ 보도자료



--------------------------------------------------------------------------



 



Press_22x27.3cm_oil on canvas_2018



 



<전시소개>



갤러리토스트에서는 2018 11 17()부터 12 05()까지 “미세한 떨림 _ 백수정
개인전”을 개최한다
. 작가는 개인적인 경험에서 느낀 인간의 불완전함을 최근 들어 대중매체로 그 범위를
확대하여 작업한다
. 이번 전시에서는 자신의 주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 사회적 쟁점에 관심을 갖고 구체화하여
이것들을 단순히 소비해버리지 않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



우리는 웹사이트, sns 등에서 끊임없이 노출되는
방대한 양의 이미지들을 소비하고
, 그 중 일부만을 기억한다. 작가는
이렇게 파편화된 기억들에 자신의 감정을 개입시켜 새로운 이미지로 재구성한다
. 캔버스에 옮겨진 모호한
이미지들은 익숙하면서 낯선 느낌을 주고
, 관람객의 내면에 미세한 떨림이 일길 바라는 듯 하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 넘쳐나는 사회적인 이슈들을 가볍게 소비하지 않고 인간의 불완전함에 대해 통찰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갤러리토스트



 



 





Blue Dots_60.6x45.5cm_oil on
canvas_2018



 



 



<작가노트>



나의 작업들은 주로 개인적이고 간접적인 경험들을 바탕으로 인간의 불완전함이라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물성을 이용한 사람의 신체와 얼굴의 이미지적 변형,
왜곡을 통해 인간의 본성을 시각화하거나 인간의 불완전함을 시사하고 있는 이미지를 수집하여 화면에 재구성함으로 이를 표현하려 한다. 여기서 수집된 이미지들은 대부분 대중매체나 소셜 미디어에서 생산되고 소비되는 것으로 동시대 이슈를 대변한다.



 



오늘날 우리는 수많은 이미지들에 끊임없이 노출되며 방대한 양의 이미지들을 소비한다. 국경의 경계를 뛰어넘어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빠르게 이미지가 순환되는 환경 속에서 현대인들은 자신이
본 이미지들을 모두 기억하지 못하며 생각해내더라도 그것의 일부만 희미하게 기억한다
. 이렇듯 현시대의
수많은 이미지들은 파편화된다
.



 



Press_22x27.3cm_oil on canvas_2018



 



이렇게 파편화되고 애매모호하게 기억하는 이미지들은 캔버스 표면 위에 얇게 하나의 조각으로 올려져
있다.
소비하는 수많은 이미지들에 접근하여 나의 감정을 물감을 이용해 개입함으로써 소극적인 방식으로나마
그 이미지들을 다시 소화하고자 한다
. 나의 작업은 매일의 우리 일상에서 접하는 평범한 이미지이자 우리가
놓치는 이미지들의 모음집이다
.



 





Fragments_25.2x32.9cm each_oil on canvas pad_2015-2016_(일부 디테일2)



<작가소개>



백수정



2018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미술학과 회화전공 박사과정



2014-2016 골드스미스 파인아트 석사 졸업, 런던, 영국



2008-2013 홍익대학교 판화과 학사 졸업 /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 학사 졸업



 



주요전시경력



2018



천지만물, Everything Under the Sun - 갤러리 토스트, 서울



2017



외방화사, Painters Outside the Palace - 올미아트스페이스, 서울



래빗홀, Rabbit Hole - 예술공간 땅속, 서울



Beyond the Borders: Joseonjoks
Ambiguous Identity - Crypt Gallery,
런던, 영국



2016



MIX: Winter Show - Lawrence Alkin Gallery, 런던, 영국



LHomme - Centre Artasia Paris, 파리, 프랑스



Goldsmiths MFA Fine Art Degree Show - 골드스미스 대학교, 런던, 영국



2015



Goldsmiths MFA Fine Art Intrerim Show - 골드스미스 대학교, 런던, 영국



P+P Photography and Painting Exhibition - Four Corners, 런던, 영국



2013



신진작가전
‘불완’전 -
홍익대학교 박물관 공간2, 서울



한중
판화 교류전 -
홍익대학교현대미술관, 서울



15회 단원미술대전 - 단원전시관,
안산



2012



홍익대학교
디자인학부 시각디자인전공 졸업전시 -
홍익대학교 신축강당, 서울



14회 단원미술대전 - 단원전시관,
안산



서울국제소형북아트전 - 코엑스, 서울



3회 방콕 트리엔날레 국제 판화 드로잉 전시 - 방콕, 태국



홍익대학교
판화과 졸업전시 ‘판’ -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외 다수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모전/구인구직

다아트 게시판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김유…
  2. [전시 취재 요청]
    석민영 ‘Storytellin…
  3. [전시 취재 요청]
    [소피스 갤러리] 김유…
  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김수…
  5. [알 림]
    [성남큐브미술관] 2…
  6.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토스트]201…
  7.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재…
  8.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김지…
  9.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김옥…
  1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최환…
  11. [전시 취재 요청]
    김태형초대전 '기억..존…
  12. [전시 취재 요청]
    2GIL29 GALLERY<…
  13.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엘르] 신진큐…
  1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채성…
  1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세…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