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옥션, 전쟁과 분단 그리고 한국미술을 살피는 작품들 선보여

상반기 마무리 경매에 유영국, 천경자 등 한국 근현대 거장 작품 출품

cnbnews 김금영 2018.06.11 11:00:15

오윤, ‘앵적가’. 옷감에 목판 인쇄, 34 x 25cm. 1985.(사진=서울옥션)

서울옥션은 20일 ‘제 148회 서울옥션 미술품 경매’를 평창동 본사에서 연다. 이번 경매는 올해 상반기를 마무리 하는 마지막 경매로 총 162점, 낮은 추정가 약 100억원 규모의 작품이 출품될 예정이다.

 

이번 경매에는 유영국, 천경자, 이우환 등 한국 근현대 거장의 작품이 출품되며, 특별히 기획된 섹션이 눈길을 끈다. ‘근현대 한국의 역사, 근현대 한국의 미술’이라는 타이틀로 기획된 이번 섹션에는 총 20명 작가의 작품 25점이 출품된다.

 

먼저 ‘Beyond 1950’s’를 주제로 1950년대 ‘전쟁과 분단 그리고 빈곤’을 돌아보고, 당시 시대적 상황과 인간 삶에 대한 근본적 문제를 회화의 주된 소재로 한 최영림, 이중섭, 박수근 등 7명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응노, ‘군상’. 종이에 잉크, 68 x 100cm. 1988.(사진=서울옥션)

두 번째는 ‘현실과 발언’을 주제로 당시 분단의 상황 속에서 정치, 경제의 격변을 경험하면서 미술의 역할에 대해 고민한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오윤, 임옥상, 심정수 등 9명 작가의 작품을 통해 당시 현실과 미술의 역할 그리고 미술이 어떤 형식으로 현실에 대해 발언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작품들이다. 마지막 주제는 ‘염원’으로 구본주, 민정기, 강요배 등 5명 작가의 작품이 출품된다. 분단 상황이 65년 동안 이어지면서 통일을 염원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한편 이번 기획 섹션과 관련해 ‘전쟁과 분단 그리고 한국미술’을 주제로 정준모 전 국립현대미술관 학예 실장의 특별 강의도 16일 서울 평창동 서울옥션 본사 가나아카데미홀에서 마련된다. 이번 경매에 나오는 출품작은 13~20일 서울 평창동 서울옥션 본사에서 전시되며 경매 응찰과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또한 미술품 경매는 20일 수요일 오후 4시부터 평창동 서울옥션에서 열린다. 경매 응찰은 사전에 정회원으로 등록된 회원만 가능하다.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다아트 TWITTER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아트사이드 갤러리] 한…
  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오] 박인옥개인…
  3.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제영…
  4. [전시 취재 요청]
    2018. 6. 8 - 2018. 6. 21…
  5. [알 림]
    [한미사진미술관] 전시…
  6.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김진관…
  7. [알 림]
    쳥년작가 공모전 참가 안내
  8. [전시 취재 요청]
    음영일 풍경화전
  9.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토스트]2018.0…
  10. [전시 취재 요청]
    [동숭갤러리] 김점선 개…
  1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김수정…
  12. [전시 취재 요청]
    [사루비아] 임소담 개인…
  13.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진현미…
  14.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인사동 활성화 청년작가 그…
  15. [전시 취재 요청]
    [아웃사이트] 신정균 개…
  16. [전시 취재 요청]
    [RAWgallery]《발생…
  17.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오] 조기주개인…
  18.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은지…
  19. [전시 취재 요청]
    챕터투 : FRAGILE
  2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조은]안영일 &…
  2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아트리에] 201…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