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그림손-인사동 고미술화랑, 협업 기획전 ‘초월시공’

다아트 김금영 기자 2019.08.20 14:54:01

윤주동, ‘하프-문(Half-moon)’. 백자, 37 x 34.6 x 33cm. 2015.(사진=갤러리그림손)

갤러리그림손이 인사동 고미술화랑과 협업해 기획전 ‘초월시공(超越时空)’을 8월 14일~9월 3일 연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초월시공(超越时空)’전에는 고려방, 고은당, 관고재, 류화랑, 모임갤러리, 보고사, 천갤러리 등 고미술화랑이 참여한다. 현대미술과 고미술의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전통이 가지는 예술적 가치와 현대작품의 조화에 주목한다.

전통가구와 현대미술이 조화를 이루는 이번 전시에 현대작가 4명이 참여한다. ▲많은 선과 점을 통해 디지털 시각화를 표현하는 박종규 ▲도자를 현대적 감각으로 표현해 회화와 조각을 보여주는 윤주동 ▲존재와 사고의 추상적 개념을 보여주는 이태량 ▲흙으로 예술의 근원과 본질을 알려주는 채성필까지 작가 4인은 조선시대 전통가구와 함께 최고의 조형미와 심미안을 제시한다.

 

이태량, ‘명제형식(Propositional Form)’. 캔버스에 혼합 미디어, 130.3 x 162.2cm. 2019.(사진=갤러리그림손)

갤러리그림손 측은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옛 것에 대한 문화적 충돌을 진부하고 고루하게 느끼며 새로운 대상, 새로운 창조물, 새로운 성질에 대해 더 많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 하지만, 변하지 않는 가치를 우리는 ‘시공을 초월해 그 가치를 본다’고 한다. 예술적 가치가 그 대표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며 “우리 선조들이 남긴 예술적 가치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가치부터 우리 일상생활과 가까이 있는 모든 예술적 가치는 인간의 감정과 정신을 충족시켜주는 미적 가치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가치들 중에 우리 옛 전통가구와 현대미술과의 만남은 가치의 변화에 부응하지 않는 절대적인 가치를 보여주고자 함이다. 옛 전통가구는 현대예술과 절대 분리되지 않는 가치이며, 현대미술은 전통가구와 만남으로서 과거와 현대를 잇는 매개체 역할과 먼 미래에 가치를 부여 받을 예술품이기 때문”이라고 전시 기획 의도를 밝혔다.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다아트 TWITTER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기획전 ]…
  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본관 기획 정…
  3. [전시 취재 요청]
    [아트리에갤러리] 이주…
  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한자연…
  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정운…
  6.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양승원…
  7.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라메르] 김정아…
  8. [전시 취재 요청]
    ‘보통의 예술’ 2019년…
  9.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원포] 크리스토…
  10. [전시 취재 요청]
    2019 ART MORA 오픈콜…
  11. [전시 취재 요청]
    [2GIL29 GALLERY 이…
  1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유지혜…
  13. [전시 취재 요청]
    ‘사적언어’ 2019년 하반…
  14. [전시 취재 요청]
    [OS] 후암동 전시공간…
  15. [전시 취재 요청]
    ‘보통의 예술’ 2019년…
  16. [전시 취재 요청]
    ‘사적언어’ 2019년 하반…
  17. [전시 취재 요청]
    [OS] 후암동 전시공간…
  18. [전시 취재 요청]
    ‘사적언어’ 2019년 하반…
  19. [전시 취재 요청]
    ‘보통의 예술’ 2019년…
  20. [전시 취재 요청]
    [전시취재요청] 스페이…
  21. [전시 취재 요청]
    ‘사적언어’ 2019년 하반…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