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 시대 개막...뒤바뀐 여야

2024년 4월 총선 때까지 '여소야대' 계속될 듯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5.11 10:30:19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취임함으로써 국회도 윤 대통령의 국정과제를 입법으로 뒷받침하려는 109석의 '소수 여당' 국민의힘과, 이를 견제하려는 168석의 '거대 야당' 더불어민주당이 공수를 바꿔 ‘여소야대 정국’으로 재편됐다.

 

109석 ‘小與’ 국힘 vs 168석 ‘巨野’ 민주


윤 대통령은 역대 최소 득표율 차(0.73%p)로 당선돼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대선을 비롯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 그리고 인사청문 정국 등을 거치며 여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인 만큼 새로 재편된 여야 관계는 협치보다는 대결 구도로 기울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가장 먼저 거론되는 부분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한 내각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긴장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로서 ‘소여(小與)’ 국민의힘은 ‘거야(巨野)’ 민주당이 ‘발목잡기’를 그만둬야 한다며 한 후보자 인준은 물론이고 시한을 넘긴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압박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고위 인사는 11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총리 후보자 인준을 위한 본회의를 빨리 열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의 1호 법안, 1호 안건으로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오늘(11일) 국회에 제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한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규정한데 이어 지난 10일 새벽 인사청문회를 마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불가’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일 0시를 기해 공식 출범한 추경호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끄는 윤석열 정부 1기 경제팀이 11일 열린 첫 당정 회의에서 첫 번째 과제로 35조원 안팎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추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소상공인 코로나19 피해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금번 추경은 온전한 손실보상, 방역 소요 보강, 민생·물가 안정 3가지 방향으로 편성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여야는 곧 국회로 제출될 것으로 보이는 윤석열 정부 첫 추경안을 둘러싸고도 줄다리기가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코로나로 지친 민생을 달래기 위해서는 추경안의 빠른 처리가 필요하다며 협조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지만 민주당은 추경안의 손실보상 대책 등이 윤 대통령의 공약을 충실히 반영했는지, 문재인 정부 예산을 무리하게 감액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벼르고 있다.

 

이외에도 여성가족부 폐지 등 정부 조직 개편 관련 이슈도 향후 여야의 대립을 불러올 변수로 꼽히는 등 여야 간 접점을 찾기 어려운 사안들이 적지 않다 보니 자칫 오는 2024년 4월 10일 22대 총선까지 여야간 협치보다는 대치 전선이 끝없이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