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尹대통령 지명한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과거 인터폴 적색수배 "왜?"

박주민 “김 후보자 세월호 조작 보고…참 말문 막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5.13 11:47:33

윤석열 대통령이 새 정부 국가정보원장에 지명한 김규현 전 청와대 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새 정부 국가정보원장에 김규현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명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는 인터폴 적색수배까지 내려져 인천공항에서 체포된 것은 물론,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 시각 조작사건에 연루된 인물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정계 입문 전 세월호피해자가족협의회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한 바 있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지난 11일 윤 대통령이 국정원장에 김 전 수석을 지명하자 곧바로 자신의 SNS에 “이분은 세월호 사건 보고 시각 조작 혐의로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져 인천 공항에서 체포까지 되었던 분”이라며 “참 말문이 막힌다”고 날을 세웠다.

논란이 된 김 후보자의 이력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보고 조작 연루 건이다. 지난 2014년 5월 당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세월호 참사 부실 대응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김 후보자가 2개월간 안보실을 이끌었다.

김 후보자는 그해 7월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이 오전 10시에 첫 보고를 받았고, 10시 15분 첫 지시를 내렸다’고 진술했으나 검찰 조사 결과 첫 보고는 세월호가 옆으로 기울어 전복된 뒤인 오전 10시 19~20분 사이에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2018년 3월 검찰은 관련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재판에 넘겼으나 김 후보자는 당시 미국 도피 중이었다.

그러다가 김 후보자가 검찰의 귀국 및 출석 요구를 거부하자 검찰은 인터폴 적색수배 및 여권 무효화 조치를 내렸고 그해 7월 5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다가 허위공문서 작성, 공용서류 손상, 직권남용, 위증 혐의 등으로 체포까지 했으나 이틀 뒤 석방됐으며, 이후 관련 혐의로 어떤 처벌도 받지 않았다.

반면, 이 사건으로 기소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2020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은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현재 대법원이 사건을 심리 중이다.
 

그럼에도 윤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정보기관 수장으로 발탁한 배경에는 국정원을 해외 첩보 중심 기관으로 재편하기 위해서는 국제적 안목을 갖춘 외교·안보 전문가를 앉히겠다는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서울대 치의학과 재학 중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해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을 거친 정통 북미 라인으로 과거 정부에서도 청와대, 국방부 등을 두루 거친 외교·안보 전문가로 꼽히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