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회, 20일 한덕수 인준 표결…민주당 선택은?

이재명 “대통령 첫출발이라는 점 고려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5.20 11:09:02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19일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는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3일 지명한 지 47일 만인 오늘 오후 4시 본회의를 열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진행한다.

국무총리는 본회의에서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임명동의안이 통과돼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어 167석의 ‘거대 야당’ 민주당의 표심에 따라 가결 여부가 갈리는 구조이지만 민주당은 일찌감치 한 후보자의 전관예우 등 문제를 지적하며 ‘부적격’ 판정을 내려 둔 상태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17일 윤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당내 분위기가 격앙되면서 부결론 쪽으로 무게추가 기운 상황이지만 오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 정부에 대한 발목잡기로 비춰 역풍이 불 가능성을 고려해 인준안을 실제 부결시킬지 여부는 고심하고 있다.

따라서 인준안 표결을 앞두고 이재명 인천 계양을 후보를 비롯해 송영길 서울시당 후보 등 출마자들과 원로 그룹 등을 중심으로 가결해주자는 목소리도 분출하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인천시 동구 현대시장에서 한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후보가 한 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 문제와 관련해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 첫 출발하는 단계라는 점을 조금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사실상 인준안을 부결시키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민주당 내부 논의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내 의견은 한 후보자 인준 부결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 같다’고 질문하자 “ "한 총리 후보자는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부적격하지만 지금은 대통령이 첫 출발을 하며 새 진용을 준비하는 단계”라며 “원내지도부가 잘 판단해 결정할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수도권 한 중진의원은 “부결 쪽으로 당론을 정했는데 가결될 경우 원내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하고, 이탈표가 거의 없이 부결된다면 이 후보 체면이 구겨질 것이기 때문에 어느 쪽도 달갑지 않은 상황에 빠졌다”고 우려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마지막 카드’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전격 결정하면 한 후보자 인준의 실타래가 풀릴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지만 윤 대통령이 한 총리 후보자 인준안의 국회 표결 전에는 정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를 판단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