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울산보건환경연구원, 구제역 백신접종실태 일제검사 추진

백신 항체 형성률 - 접종 지도·교육도 병행

  •  

cnbnews 한호수기자 |  2022.05.23 16:12:23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울산지역 소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백신접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 검사 및 접종 지도 교육’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한·육우 50마리 이상 전업농 및 젖소 사육 농가이며 50마리 이하 소규모 사육 농가는 무작위 추출해 검사한다.

구제역은 소, 돼지, 양, 염소 및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에 감염되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1종 가축 전염병이다.

입술, 혀, 코 또는 발굽 등에 물집을 형성하고 체온이 급격히 상승해 식욕이 저하되는 등 발육 장애를 일으킨다.

사람에 전염되진 않지만 생산성 저하를 일으켜 경제적 피해 및 소고기 수급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히 지난 2010년에서 2011년 사이 전국적으로 170농가에서 발생한 가운데 살처분, 보상금 및 소독 비용 등 방역에 투입된 자금은 2조8865억 원에 달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전국적으로 소, 돼지 353만5702두가 살처분됐으며, 울산도 893두의 돼지를 살처분한 바 있다.

그 후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했으며, 울산은 2011년 발생 이후 현재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구제역은 백신접종을 통해 방어력을 유지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며, 백신 항체 양성률 기준은 소의 경우 80%다.

검사 결과 기준 미만인 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및 행정지원 배제 등 불이익 조치가 이뤄지고 백신 재접종 교육 및 재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울산은 지난 2011년 돼지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지속적인 백신접종률 향상을 통해 현재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2021년 조사 결과 항체형성률은 소의 경우 97.3%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구제역은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으로 예방이 가능한 질병이므로 주기적인 소독, 올바른 백신 접종 및 임상증상을 보이는 개체가 있을 경우 신속한 신고가 이뤄진다면 청정지역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