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바이든이 공중에 떠 있을 때 쐈다” … 새벽 6시 北 미사일 3발의 절묘한 타이밍과 타깃

발사 1시간 35분 후 윤 대통령 주재로 첫 NSC 열고 정부 규탄성명 발표

  •  

cnbnews 최영태기자 |  2022.05.25 14:49:51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단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25일 새벽 6시, 6시 37분, 6시 42분께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쏘아올린 탄도미사일 3발의 발사 시점이 주목되고 있다.

특히 이 3발 중 첫 번째는 지난 3월 북한이 한차례 발사에 실패한 적이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한국군 당국은 보고 있다.

3발이 발사된 시점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북한의 도발은 한미 정상회담 이후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본국 도착 전에 이루어진 것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통령 전용기에 몸을 싣고 있는 시간에 미국 영토까지 타격이 가능한 최신형 ICBM을 발사했다는 의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또한 “북한이 장거리 ICBM급과 단거리 SRBM 미사일을 연이어서 발사한 것은 전략적인 함의가 크다고 판단했다. 발사한 점이나 시점이나 그런 것들이 다 어떤 의미가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귀국하는 바이든 대통령이 미처 미국 땅이 도착하기 전에, 그리고 한국은 대통령 출근 시간 전에 미국과 한국을 각각 타격할 미사일을 섞어서 발사했다는 의미로 읽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NSC 이후 정부 성명을 따로 낸 것은 윤 대통령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보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대통령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