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힘 부산선대위 "민주당은 부울경 메가시티를 정략적 악용 말라"

"메가시티 당위성은 여야 구분 없어…부산 미래 위해 협치·관용 필요"

  •  

cnbnews 이선주기자 |  2022.05.25 15:31:41

국민의힘 부산선거대책위원회는 25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은 부울경 메가시티를 정략적 대상으로 삼지말라"고 경고했다.

앞서 24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시·도지사 후보가 메가시티 완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민주당 후보들은 "국민의힘 울산, 경남 후보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좌초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의힘 당 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마치 민주당의 전유물이자 성과물로 크게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며 "지방선거로 인해 부울경 지자체 간 메가시티에 대한 실무 협의가 선거 이후로 미뤄지고 있는 틈을 타서 부울경 메가시티를 6·1 지방선거에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대위에 따르면, 부울경 메가시티는 2005년 당시 경남지사였던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의 남해안 선벨트(Sun belt) 구축 프로젝트, 이명박 정부의 '5+2 광역경제권' 정책을 기반으로 탄생했고, 이후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거치면서 구체화돼 현재에 이르게 됐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지난 1년간 부울경 광역단체장 가운데 가장 활발하게 부울경 메가시티를 추진해왔고 이를 위해 문 정부와도 긴밀하게 소통해 왔다.

선대위 김소정 대변인은 "메가시티의 당위성에 대한 인식은 여야 구분 없으며 도시의 최대 난제인 양극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 수 있는지가 핵심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부산의 미래를 위해 협치와 관용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사안에 대해 불필요한 갈등을 조장하거나 선거용으로 전락시키고자 하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