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김건희 여사의 거침없는 행보…논란 확산 “왜”

  •  

cnbnews 도기천.심원섭기자 |  2022.06.14 11:14:11

김건희, 돌연 봉하마을 방문에 정치권 '충격'

잇단 파격 행보에 여야 모두 "우려반 기대반"

“제2부속실 부활로 공적 시스템 마련해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운데)가 1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기 위해 사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두고 '조용한 내조'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지만, 최근 김 여사가 파격행보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여야 정치권에서는 과거 영부인을 담당했던 ‘제2부속실’을 부활해 김 여사의 활동을 공식화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CNB뉴스가 논란의 지점을 들여다봤다. (CNB뉴스=도기천.심원섭 기자) 


 

 

김건희 여사는 13일 봉하마을에 내려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언론과도 직접 인터뷰를 하는 등 ‘조용한 내조’에 집중했던 지금까지의 행보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면서 정치권 이슈로 부상했다. 

김 여사는 이날 권 여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노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너(윤 대통령)는 통합의 대통령이 되어라’라고 말해 주셨을 것 같다”면서 “국민통합을 강조하신 노 전 대통령을 모두가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권 여사는 “정상의 자리는 평가받고 채찍질을 받을 수밖에 없다. 많이 참으셔야 한다”며 “영부인으로서 많은 고민과 준비를 하며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의 만남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일정이 확정된 건 아니지만, 비공개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는 말이 정치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그동안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취임한 뒤로 단 한 번도 직접 목소리를 낸 적이 없으며, 공식 석상에 나타난 것 역시 취임식과 현충일 추념식 딱 두 번 뿐이었다. 통상적으로 영부인이 함께 하는 행사였다.

당시 공식 석상에서 보인 김 여사의 행보도 윤 대통령에 몇 발자국 뒤에서 걸으며 말을 적게하고 눈에 띄는 행동은 삼가는 등 조심스럽고 절제된 모습이었다.

이랬던 김 여사가 돌연 정치적 상징성이 큰 봉하마을을 방문해 권 여사를 만난 것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행보였다. 특히 봉하마을이 윤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성지' 같은 의미를 지닌다는 점에서 더 그러하다.   

 

이같은 김 여사의 변화된 행동은 향후 김 여사가 문화와 예술, 환경, 동물보호 분야 등에서 윤 대통령의 보완재 역할을 할 것이라는 예측을 낳고 있다. 

 

여야 모두 충격...논란 이어질듯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고 있다. 

 

'친문(친문재인)'계로 불리는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그야말로 영부인의 길을 지금 가고 있지만 먼저 제2부속실을 부활하는 등 공적인 시스템을 마련하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13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가 어떻게 하면 국민의 마음을 살 수 있는지 조언해 달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윤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에 제2부속실 없애겠다고 한 게 그냥 나온 게 아니고 소위 ‘김건희 여사 리스크’ 때문에 반사적으로 내던진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 전 수석은 “빨리 부속실을 부활하든지 공적인 시스템으로 이것을 전환하는 게 그나마 여러가지 사고나 우려들을 조금 덜 수 있는 방법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여권에서도 ‘제2부속실’ 부활이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차라리 공적인 조직을 통해 하면 참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 영남권 중진 의원은 14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여사가 비정치적인 분야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을 것 같다. 본인이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만큼 선한 영향력을 널리 퍼뜨렸으면 좋겠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행보를 보면 거의 정치인 수준이라, 이런 광폭 행보에 대해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CNB뉴스=도기천.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