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LG, 영국 ‘V&A박물관’서 K-테크 발전사 알린다

  •  

cnbnews 선명규기자 |  2022.09.22 10:01:38

사진=LG

LG가 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인 영국 런던의 ‘빅토리아 앤 알버트 박물관(이하 V&A박물관)’에서 K-테크 발전사를 알린다고 22일 밝혔다.

V&A박물관은 이달 24일부터 내년 6월 25일까지 9개월간 한국의 산업 발전 역사와 한류 콘텐츠를 조명하는 ‘한류! 코리안 웨이브(Hallyu! The Korean Wave)’(이하 한류!) 전시회를 연다.

‘한류!’는 해외 주요 박물관에서 한국의 역사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한류를 포괄적으로 짚어보는 최초 전시이다.

LG는 LG그룹의 효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의 국내 최초 화장품 ‘럭키크림’과 금성사(현 LG전자)의 국내 최초 라디오 ‘A-501’ 제품 등을 V&A박물관에서 진행하는 ‘한류!’ 전시에 선보인다. ‘A-501’ 라디오는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산업적 가치를 인정받아 우리나라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보존되고 있다.

LG는 ‘럭키크림’, ‘A-501’ 라디오 외에도 궁중 한방 화장품 ‘후’, ‘LG 프라엘 LED 마스크’ 등을 전시하고, 1956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락희화학공업사의 ‘럭키치약·비누’ 광고인 ‘럭키춘향편’도 선보인다.

또한 LG는 ‘강남 스타일’을 비롯한 K-POP 뮤직비디오, ‘기생충’, ‘오징어 게임’과 같은 영화 및 드라마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들을 소개하기 위해 K-테크의 위상을 이끌어가고 있는 LG만의 독보적인 디스플레이 기술도 지원한다.

LG전자는 65형부터 83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올레드 TV와 대형 LED 사이니지(4.8m x 2.7m)로 다채롭고 역동적인 한류 콘텐츠를 더욱 선명하고 몰입감 높은 화질로 선보이며, LG디스플레이는 55형 투명 OLED로 구현한 가상의 창문을 통해 콘텐츠를 입체적으로 연출하여 생동감을 더하며 새로운 관람 경험을 제공한다.

V&A박물관은 영국 런던에 소재하고 있는 국립 박물관으로, 빅토리아(Victoria) 여왕과 부군 알버트(Albert) 공의 이름을 본따 1852년에 설립됐다. 연간 400만 명이 찾는 세계 최고 수준의 미술·디자인 박물관으로 세계 각국의 도자기·가구·장신구 등 280만 점에 이르는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이번 전시제품들은 1950~1960년대 근대 산업의 태동기를 거쳐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K-테크를 이끌어온 LG의 대표적인 혁신 제품으로 V&A박물관 측이 직접 선정해 전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