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후폭풍...MBC 보도 놓고 보수-진보 '소송전'

대통령실 영상기자단 “‘尹 비속어’ 취재 왜곡·짜깁기 없었다” 입장문 발표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7 10:38:24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자막을 달아 보도한 MBC 뉴스 장면. (사진=MBC 유튜브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방문 중에 ‘비속어 발언’을 한 사실을 최초보도한 MBC가 국민의힘 서울시의원과 보수시민단체로부터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당했다.

 

반면 민생경제연구소 등 진보 시민단체는 해당 서울시의원을 무고 혐의로 맞고발 했다.

 

이처럼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진보-보수 간 고발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지난 26일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M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떠날 때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참모진에게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달아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일반적으로 미국 입법부는 ‘의회’라고 부르지 ‘국회’라 부르지 않는다”고 MBC 측이 사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하면서 “국익을 위해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사실확인을 거치지 않고 특정 자막을 넣어 단정적으로 보도한 것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의 고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허위보도' 라며 MBC를 고발한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 (사진=연합뉴스)

반면, 촛불 행동·민생경제연구소·개혁국민운동본부 등 야권성향의 진보 시민단체들은 이날 이 의원 등을 무고 혐의로 맞불 고발에 나섰다.

시민단체들은 “MBC 방송 영상과 이 영상을 보도한 여러 기사를 통해 윤 대통령의 발언을 들어보면, 누구나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알아들을 수 있다”며 “그럼에도 이 의원은 MBC 사장 등을 상대로 고발해 이는 객관적 진실에 반한다고 볼 수 있어 무고죄에 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영상기자단)은 지난 26일 ‘대통령 영상기자단의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윤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비속어 논란’을 야기한 영상과 관련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다”고 밝혔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