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북] 샤넬, 미술관에 가다

cnbnews 김금영 2017.07.10 14:47:41

서양 명화를 패션이라는 렌즈를 통해 읽는다. 2008년 출간돼 많은 사랑을 받았던 ‘샤넬, 미술관을 가다’의 개정증보판으로 패션과 미술에 관한 지식을 재미있고 생생하게 보여주는 책이다. 케이프와 스카프, 니트, 숄, 클러치, 안경 등 다양한 패션 아이템의 역사에 대한 글이 추가됐고, 몇몇 글은 내용과 도판을 보강했다. 그림이 그려진 시대와 화가, 그리고 모델과 그/그녀가 입고 있는 옷들에 관해 이야기하다 보면 패션이 결국은 사람에 관한 이야기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1장 ‘나를 완성한 패션’에서는 코코 샤넬, 마거릿 대처, 버지니아 울프 같은 유명인의 초상화를 통해 패션이 한 사람의 정체성을 짐작하게 해주는 입구가 될 수도 있음을 알려준다. 2장 ‘시대를 움직인 패션’에서는 한 시대를 풍미한 유행 패션을 통해 패션의 변천은 물론 시대정신을 읽는다. 3장 ‘유혹하는 패션’은 패션의 가장 큰 역할 중 하나라 할 ‘유혹’에 관해 다룬다. 부채, 마스크, 장갑, 안경, 가터벨트 등 유혹의 의미를 함축한 패션 아이템들을 중심으로 ‘작업’을 위해서 반드시 배워야 했던 부채 언어, 무도회의 필수품 가면과 애교점, 로코코 시대 여인들의 꽃단장 기술 등 그림 속에 나타난 유혹의 진수를 보여준다.


4장 ‘아이템으로 보는 패션’에서는 모자, 스카프, 숄, 클러치 등 패션 아이템들이 그려진 그림들을 자세히 들여다본다. 20세기 초 패션 디자이너 코코 샤넬은 “패션이란 옷 속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청명한 하늘과 거리, 우리의 생각과 삶의 방식 등 모든 것에 깃들어 있다”고 말했다. 독자들은 그림에 재현된 패션을 보면서 미에 대한 관념, 삶의 태도, 사고방식 등을 더듬는 과정을 통해 패션과 미술에 대한 지식을 쌓게 된다.


김홍기 지음 / 1만 8000원 / 아트북스 펴냄 / 304쪽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다아트 TWITTER

더보기
  1. [알 림]
    [아트선재센터] 에듀케이…
  2. [전시 취재 요청]
    '완벽한 응용 '2017년 하반…
  3.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아트리에] 2017.…
  4. [전시 취재 요청]
    [오수지 초대展] - 장은선…
  5. [전시 취재 요청]
    곽노훈 도예전
  6. [전시 취재 요청]
    공예정보플랫폼 [공예공간…
  7. [기타 행사 보도 요청]
    [아트선재센터] 이원우 -…
  8. [전시 취재 요청]
    '완벽한 응용'2017년 하반기…
  9. [전시 취재 요청]
    [챕터투] 현존/부재
  10. [전시 취재 요청]
    [김한울展] <일구어진 땅…
  11. [전시 취재 요청]
    [아트선재센터]
  12. [전시 취재 요청]
    [이애리 초대展] - 장은선…
  13. [전시 취재 요청]
    '완벽한 응용 '2017년 하반…
  14. [알 림]
    [도쿄 National Art Ce…
  15. [공연 취재 요청]
    서현석 작가 장소특정 퍼포…
  16. [전시 취재 요청]
    [HArt 하트] 조각 이어지…
  17. [전시 취재 요청]
    [아트사이드 갤러리] 이배…
  18.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아트리에] 2017.…
  19. [기타 행사 보도 요청]
    2017 EYP스튜디오 무대조…
  2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토스트] 2017.08…
  21. [전시 취재 요청]
    '완벽한 응용 '2017년 하반…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